인생 뭐 있어

몇 해 전 티비 치킨 광고에서 서인영이
우리 인생이 훌랄라라고 했다.

시발 어찌나 불쾌하던지
마음 같아선 당장 닭다리를 빼앗아다
저년을 매우쳐라!

비슷한 맥락에서
술먹고 부라보 부라보하는 것도,
그게 아빠의 청춘이든 마이 라이프든
찻길 건너편에 있는 나까지 똥걸레로 보이게하는 것 같아서
걸음을 재촉하게 된다.

누가 부르느냐의 문제가 아니다.
부라보가 문제인 거다.
훌랄라도 싫고 부라보도 싫다.
근데 싫은 이유에 대해서는 좀 더 생각을 해봐야겠는 게

훌랄라든 부라보든 그게 인생을 덕지덕지
똥걸레처럼 보이게해서 마음에 안 드는 건지,
아니면 그냥 '인생' 이랍시고 얘기하는 게 못마땅한 것인지가 불명확하다.

엄마랑 <북촌 방향>을 봤는데 웃겼다.
올해 본 영화중 제일 많이 웃었으며, 보면서 시종일관 공감
근데 그래서 뒷맛은 나빴다. 훌랄라, 부라보랑 다를 게 없다.
인생이 똥걸레처럼 느껴진다. 나는 똥걸레판에서 살고 싶진 않다.
돌아오는 길에 나는 똥걸레가 아닌 고성능 인간으로 살고 싶다고 생각했다.
점진적으로 나도 어엿한 인간이 되어서 이 사바세계가 똥걸레판만은 아님을 보이리 라고


친구랑은 팔자 얘기를 한다.
주로 옷가게에서 옷구경을 하다가 시덥잖게 그런 말을 꺼내는데,
내용인즉슨 우리가 손이 가는 옷은 거의가 뻔하다는 것이다.
"이 병신같은 옷 좀 봐." 하면서도 해필 그걸 갖고 싶어한다.
많은 여자들은 남자친구가 마음에 안 찬다고 얘기하면서도 계속들 사귄다.
갈라서라고 하면 되려 화낸다. 아마 그런 게 팔자지 싶다.

밖에서 벌어지는 이벤트같은 게 아니라
싫다고 하면서도 등지지 못하는 것들

그런 의미에서....
다 써 놓은 게 마음에 안 드는 것도 내 팔자



아, 그리고 똥걸레는 코알라님의 어휘를 빌려왔다

덧글

  • 선욱 2011/09/19 12:14 # 삭제 답글

    똥걸레를 깨끗이 빠는 것
    그것이 인생이거늘
  • 아로나민 2011/09/19 13:00 # 삭제

    넌 고성능. 걸레를 졸라 책임감있게 빨잖아ㅋㅋㅋㅋㅋ
  • 밝을고를 2011/09/19 16:06 # 답글

    아 어젯밤엔 좀 어렵더니 오늘 보니까 좀 재밌네 내 팔자는 왜이러냐
  • 코알라 2011/09/20 00:45 # 답글

    많은 여자들은 남자친구가 마음에 안 찬다고 얘기하면서도 계속들 사귄다.
    갈라서라고 하면 되려 화낸다. 아마 그런 게 팔자지 싶다.


    음 남자 여자 바꿔도 모두 모두가 말이 되는 것들.
    나의 인문학적 용어 '똥걸레'가 인용해주심에 감사.

    조만간 똥쿤내도 한 번 인용 부탁함.
  • 2011/10/06 23:50 # 삭제 답글

    어이 부산 간 여자,
    근본적인 질문을 던져보자. 부산에 간 목적은 무엇인가?
  • 코알라 2011/10/14 00:40 #

    왕의 귀환 보러.
  • 선욱 2011/10/13 11:58 # 삭제 답글

    글 좀 올려 너의 글빨 숨겨뒀다 뭐할래!
  • 코알라 2011/12/04 23:33 # 답글

    성님 삶이 팍팍 하면 블로깅으로 풀어야재.
댓글 입력 영역